페이지 선택

차세대 블루투스 5, 전송 속도와 거리 대폭 개선

2017. 3. 9

CLIPBOARD
image_pdf

빠르면 올해 말 블루투스 5를 선보일 예정이다. 블루투스 4가 채택된 것이 2010년이므로 6년 만에 이뤄지는 메이저 업데이트의 변화 폭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블루투스SIG가 발표한 공식 기술 사양을 바탕으로 블루투스 5의 변화를 살펴본다.

 

글 노동균 IT조선 기자

 


근거리 무선통신 규격 블루투스bluetooth의 차세대 버전인 블루투스 5를 이르면 올해 말부터 만나볼 수 있게 된다. 현재 가장 최신 버전의 블루투스 4.2의 근간이 되는 블루투스 4가 2010년 채택됐으니, 무려 6년 만의 메이저 업데이트인 셈이다. 그만큼 블루투스 5는 많은 변화가 기대된다. 블루투스 기술 다국적 연합체 블루투스SIGSpecial Interest Group가 발표한 공식 기술 사양을 바탕으로 블루투스 5에서 주목해야 할 변화에 대해 살펴본다.

 

2배 더 빨라지고 4배 더 멀리 쏜다
블루투스의 최대 강점은 전력 소모가 적다는 것이다. 아직도 일부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배터리가 빨리 닳는다는 이유로 블루투스 켜두는 것을 주저하기도 하는데, 이는 기우에 불과하다. 통상적인 블루투스 사용 환경(10m 이내 저전력 모드)에서 블루투스의 전송 출력은 최대 2.5mW로, 이는 웬만한 컴퓨터 부품의 대기 전력에도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그 대신 블루투스는 속도가 느린 편이다. 블루투스는 이론상 최대 24Mbps의 속도를 지원하지만, 이는 전송 출력을 최대로 높였을 경우에만 해당한다. 힘을 잔뜩 뺀 저전력 모드에서 블루투스의 속도는 1Mbps로 확 줄어든다. 이 정도면 용량이 큰 데이터를 주고받기에는 답답하지만, 스트리밍으로 음악을 끊김 없이 재생하기에는 충분하다.
새로운 블루투스 5는 전송 속도를 기존 대비 2배 높여 저전력 모드에서도 2Mbps의 속도를 지원한다. 여전히 와이파이에 비하면 현저히 느리지만, 블루투스로서는 할 수 있는 일이 그만큼 많아졌다. 사물인터넷IoT 시대를 맞아 무선으로 연결하는 기기가 다양해지는 만큼 블루투스도 더 많은 기기와 동시에 통신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기존 블루투스가 속도 문제로 비교적 간단한 신호만 주고받는 역할에 그쳤다면, 블루투스 5는 한층 다양한 기기에 응용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전송 거리도 대폭 늘어났다. 저전력 모드에서 10m에 머물렀던 전송 거리가 블루투스
5에서는 4배 늘어나 40m까지 신호를 쏠 수 있게 됐다. 기존에는 블루투스 전송 출력을 100mW로 높이면 100m까지 전송할 수 있었으니, 블루투스 5에서는 욕심을 부리면 400m까지도 커버할 수 있다. 전송 거리가 늘어남에 따라 개인용 액세서리 외에 가정 내 스마트홈 시스템이나 대형 매장의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블루투스의 활용 폭이 넓어질 전망이다.

비콘 활용도 극대화
ABI리서치에 따르면 오는 2020년까지 전 세계에 3억7100개가 넘는 블루투스 비콘이 출하될 것으로 전망된다. 비콘은 공항 내에서 최단 경로를 찾거나 창고 재고 물품을 추적하는 등 길을 안내하거나 정밀하게 위치를 파악하는 용도에서 진가를 발휘한다. 단, 이를 위해서는 비콘의 사정거리 내에 있는 블루투스 기기가 현재 상황에서 필요로 하는 정보를 즉각 전송받을 수 있도록 준비된 상태여야 한다.
블루투스는 기본적으로 두 기기 간에 페어링이라는 과정을 거쳐 연결이 이뤄진다. 하지만 페어링을 하기 전에 특정 기기가 연결 가능한 상태라는 것을 미리 알리는 과정이 필요하다. 이렇듯 기기들이 아직 블루투스로 연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미세한 신호를 뿌려 서로 통신하는 것을 브로드캐스팅broadcating이라고 한다. 이를 통해 내 주변에 어떤 비콘이 있고, 이 비콘은 어떤 역할을 수행하는지를 미리 파악할 수 있다.
블루투스 5는 이 브로드캐스팅 용량을 8배 늘려 기기들 간에 더 풍부하고 지능적인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기존에는 페어링을 한 후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해야만 가능했던 위치 파악이나 길 안내 등의 기능을 비연결 상태에서도 부분적으로 구현할 수 있게 된다. 건물 내에서 화재가 발생한 긴박한 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현재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비상구에 설치된 비콘이 스마트폰에 바로 신호를 보내주면 어떨까. 이렇듯 블루투스 5의 브로드캐스팅 용량 증가로 차세대 비연결 서비스의 등장을 기대해볼 만하다.

 

회원사의 신제품 출시 봇물
현재 블루투스SIG의 회원사는 3만 곳이 넘는다. 현재까지 전 세계에 판매된 블루투스 기기는 도합 82억 개가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차세대 블루투스 5의 공식 출시 일정은 올해 하반기에서 내년 상반기로, 블루투스 관련 기기 제조사들의 신제품 출시 로드맵에도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우선 신형 스마트폰을 시작으로 이후 각종 주변 기기와 액세서리까지 속속 블루투스 5로 갈아탈 가능성이 높다.
블루투스는 하위 버전과 호환이 되기 때문에 두 기기 중 한쪽 기기만 블루투스 5를 지원한다고 해서 두 기기가 서로 연결되지 않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이 경우 높은 버전이 스스로 낮은 버전의 블루투스 사양에 맞추기 때문에 블루투스 5의 향상된 성능을 경험할 순 없다. 블루투스 5를 완벽하게 경험하기 위해서는 서로 연결되는 기기 모두 새로 구입해야 하는 셈이다. 올해 말부터 IT 기기를 구입할 때는 지원하는 블루투스 규격도 꼼꼼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

 

* 저작권법에 의하여 해당 콘텐츠는 코스콤 홈페이지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 따라서, 해당 콘텐츠는 사전 동의없이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