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콤 공동인증서, 클라우드로 언제 어디서든 로그인

2021. 8. 25

CLIPBOARD
image_pdf

 

코스콤 등 4개 공동인증기관, 클라우드 간편인증서비스 3분기 출시 예정

□ 공동인증서 유효기간 3년 이상 확대 추진…보안과 편의성도 강화

□ PC와 모바일 등 저장매체별로 공동인증서 복사하는 불편 사라져

󰊱 코스콤, 클라우드 기반 간편인증서비스 3분기 출시 예정

    코스콤(사장 홍우선)은 4개 공동인증기관(코스콤, 한국정보인증, 한국전자인증, 무역정보통신)이 협력하여 클라우드 기반 간편인증서비스 (이하 ‘클라우드 인증’)를 3분기 출시 예정

    ② 기존 공동인증서는 PC와 모바일기기 등 사용 매체별로 복사해 사용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으나 클라우드 인증은 공동인증서를 안전한 클라우드에 저장해 추가 발급이나 복사 절차 없이 기존에 발급된 인증서를 등록만 하면 사용가능

    ③ 공동인증기관이 운영하는 안전한 클라우드에서 인증서를 관리하므로 안전성이 강화되고, 인증서를 앱별/기기별로 이동·복사하지 않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복잡한 비밀번호 대신 간편 비밀번호, 생체인증(지문, 안면인식 등) 사용 가능해져

󰊲 클라우드 활용해 금융보안‧장애대응 능력 향상

    ① 인증서가 사용되면 이를 이용자에게 알리는 기능을 제공하고 모바일 앱과 PC에서 주도적으로 인증서를 관리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여 불법도용 차단 가능

    ② 클라우드 뿐만 아니라 모바일 기기에도 인증서를 이중으로 안전하게 저장하고 클라우드와 동기화하여, 비상시 클라우드에 장애가 발생해도 인증서 사용 가능

    

󰊳 공동인증서 유효기간 3년이상 확대 목표…정부와 공공기관 적용 추진

   ① 4개 공동인증기관은 공동인증서가 많이 사용되고 있는 정부∙공공기관 및 금융기관에 클라우드 인증서비스를 적극 홍보하고, 전문보안업체와 협력하여 적용 확대를 추진

   ② 이용자 편의 확대를 위해 인증서 유효기간도 3년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

   ③ 코스콤 디지털사업본부 김성환 본부장은 “전자서명법 개정 후 8개월이 지난 현재, 전체 공동인증서 수는 증가했고, 경제생활을 하고 있는 국민 1명당 평균 1장 이상에 해당하는 약 4,100만개의 개인용 공동인증서를 사용하고 있다. 클라우드 인증서비스를 통해 국민들이 공동인증서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되고, 이용기관들의 인증서비스 품질도 크게 향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