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코스콤 뉴스룸 뉴스레터 Vol.19

금융소비자보호법(이하 금소법)이 시행된 지 2달이 흘렀다.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태 이후 최근 옵티머스 등 여러 사모펀드 사고가 발생하면서 금융소비자 보호에 대한 중요성이 대두되었고, 금융소비자보호법은 발의된 지 10여 년 만에 올해 3월 25일 법 시행을 하게 되었다. 금융소비자보호법의 시행으로 각종 금융사들은 새로운 법 시행에 다양한 방면에서 대응해오고 있다. 금융소비자보호법의 핵심은 준칙주의에서 원칙주의로 바꼈다는 점이다. 기존에는 금융당국에서 지시하는 가이드라인을 준수하기만 하면 금융회사 입장에서는 문제가 되지 않았다(준칙주의). 하지만, 금소법 시행으로 금융회사가 금융소비자를 보호에 충실히 임했다는 것을 입증하지 못하면 원칙적으로 법에 어긋나게 되었다.

[전자금융거래법] 금융 생태계를 재편성하다

2021년을 맞이하는 금융그룹 회장들의 신년사에 담긴 공통 키워드는 빅테크, 플랫폼, 혁신 등이었다. 특히, 눈에 띄는 부분은 금융그룹 수장들이 지목한 경계대상이 네이버와 카카오 등 인터넷 기업들이었다는 것이다. 지난해 개정된 데이터3법으로 올해 2월에 도입되는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사업이 금융업계의 판도를 바꿀 이정표가 될 수 있다는 점도 금융권의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자산관리] 금융업계의 판도를 바꾸다

2021년을 맞이하는 금융그룹 회장들의 신년사에 담긴 공통 키워드는 빅테크, 플랫폼, 혁신 등이었다. 특히, 눈에 띄는 부분은 금융그룹 수장들이 지목한 경계대상이 네이버와 카카오 등 인터넷 기업들이었다는 것이다. 지난해 개정된 데이터3법으로 올해 2월에 도입되는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사업이 금융업계의 판도를 바꿀 이정표가 될 수 있다는 점도 금융권의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로딩 중

[카드뉴스] 이제 나도 인싸! 2020 유행어 TOP20

한번쯤 들어는 봤지만 ‘무슨 말이더라?’ 생각하면 선뜻 답이 나오지 않는 말. 일상 속에서 우리의 마음을 대신하고, 많은 이들이 공감하며 즐겨 썼던 유행어 Top20로 2020년 한 해를 돌아볼까요? * 저작권법에 의하여 해당 콘텐츠는 코스콤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 따라서, 해당 콘텐츠는 사전 동의없이 2차 가공 및 영리적인 이용을...

[카드뉴스] 대세 of 대세, 언택트 소비 이끄는 라이브커머스

언택트 시대, 쇼핑의 판도도 바뀌었다. 소비자는 시간과 발품을 들여 매장을 찾는 수고를 덜었다. 판매자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더욱 많은 소비자와 동시에 만날 수 있다. 실시간 채팅으로 소비자를 만나며 상품을 판매하는 라이브커머스. 언택트 시대 대세로 떠오른 라이브커머스와 핫한 라이브쇼핑 플랫폼을 만나본다. [자료출처] 언택트 소비의 대세...

[마이데이터] 디지털 황금 시대를 여는 마이데이터 사업

디지털 황금 시대를 여는 마이데이터 사업  오픈 API 서비스의 진화와 마이데이터 사업 본격화  데이터 경제의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고 있다. 많은 전문가들은 데이터 처리(data processing)가 앞으로 부가 가치의 주된 원천이 될 것이라고 예측한다. 금융 부문에서도 데이터의 중요성은 두말할 나위 없이 커지고 있다. 특히 한국의...

[카드뉴스] 은행의 미래, 차세대 디지털 코어뱅킹

  은행은 단순히 재화의 거래뿐만 아니라, 신용을 기반으로 하는 거래까지도 확대되었다. 국가 간의 거래는 물론 최근에는 인터넷 은행과 가상화폐 거래까지도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렇게 은행의 기능이 다양해지더라도 은행 고유 업무의 속성은 변하지 않았다. ‘코어뱅킹(core banking)’은 바로 이러한 은행의 핵심 업무를 의미한다. 그리고...

[카드뉴스] 은행과 핀테크 간 새로운 상생 BaaS(Banking as a Service)

BaaS 시장은 급성장 중이다. 특히 최근 들어서는 아마존, 구글, 애플, 알리바바, 텐센트, 카카오, 네이버 등 은행보다 자본력도 있고, 많은 고객을 확보한 플랫폼 기업들이 금융업으로 진출하면서, 은행의 위기는 심화되고 있다. 이에 은행의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은 생존을 위한 필수 전략이며, BaaS는 그 최전선에 있다. 여전히 은행은 규제산업으로 아무나 라이선스를 취득할 수 없다. 은행은 이러한 강점을 극대화하는 전략으로 BaaS를 적극 활용하면서, 외부 파트너들과의 제휴를 통하여 위기를 극복해야만 한다.

로딩 중

코스콤의 소식을
뉴스레터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