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레이션 박스

[블록체인] 안전한 자산관리를 위한 잠금장치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국민 실생활에서 블록체인 기술 적용가능성을 검토하는 블록체인 시범사업 중 하나로 “DID 주주증명기반 비대면 전자주총“를 선정했다. DID 주주증명기반 비대면 전자주총 플랫폼은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을 보유한 코스콤이 국내최고 온라인투표 전문기업인 한국전자투표와 컨소시엄을 통해 구축하며, 코스콤의 블록체인 플랫폼과 한국전자투표의 주주투표 플랫폼을 결합해 공동사업 형태로 추진한다.

[샌드박스] 금융 혁신의 날개를 달다

지난 5월 금융위가 디지털 샌드박스(이하 ‘D-테스트베드’)의 공식명칭을 ‘D-테스트베드’라고 밝혔다. D-테스트베드를 통한 핀테크 기업의 성장과 혁신금융의 활성화에 대한 금융권의 기대 또한 높다. 핀테크 기업들은 코스콤이 수행하는 ‘금융클라우드 지원사업’을 통해 금융 서비스를 안전하게 개발·운영 할 수 있게 되는데 어떤 서비스를 지원받는지, 또한 코스콤의 금융클라우드 사업 전망은 어떤지 클라우드사업부 황수용 팀장에게 물었다.

[핀테크] 혁신 금융의 원동력

BaaS는 라이선스를 가진 은행이 핀테크, 스타트업 등 제3자에게 라이선스 없이 은행관련 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다. 은행은 이를 통하여 새로운 고객, 서비스와 수익을 창출하게 되며 제3자는 어려운 라이선스 없이, 은행에 필요한 필요한 막대한 인적·물적 투자도 없이 규제도 피하면서,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의 기회를 얻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BaaS는 은행과 제3자가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서비스라 할 수 있다.

[인공지능] 플랫폼을 선점 위한 치열한 경쟁

인공지능 플랫폼’은 사람, 서버와 같은 물리적 개체, 딥러닝·머신러닝 프레임워크, 사전학습 모델, 프레임워크 기반 산업 특화 모델과 같은 논리적·기술적 개체 및 각 개체들이 유기적으로 조합되어 최종 산출물을 출고(deployment)하기 위한 프로세스가 위의 ‘인공지능 기술의 조직내 활성화를 위한 3요소’ 그림처럼 구현되어 있어야 한다.

[전자금융거래법] 금융 생태계를 재편성하다

우리나라는 90년대 후반부터 폭발적으로 확산된 인터넷 환경을 기반으로 2006년 세계 최초로 전자금융 거래에 관한 일반법인 「전자금융거래법」을 제정하여 현재까지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전자금융거래법 제정 직후인 2007년경부터 등장한 스마트폰 대중화에 따른 모바일 금융혁신을 따라잡을 만한 금융 분야의 추가적인 제도 혁신은 미뤄져 왔던 것이 사실이다.

[자산관리] 금융업계의 판도를 바꾸다

2021년을 맞이하는 금융그룹 회장들의 신년사에 담긴 공통 키워드는 빅테크, 플랫폼, 혁신 등이었다. 특히, 눈에 띄는 부분은 금융그룹 수장들이 지목한 경계대상이 네이버와 카카오 등 인터넷 기업들이었다는 것이다. 지난해 개정된 데이터3법으로 올해 2월에 도입되는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사업이 금융업계의 판도를 바꿀 이정표가 될 수 있다는 점도 금융권의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금융 클라우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끌다

컴퓨터 성능이 발전하면서 데이터센터 내부 자원을 활용하는 형태가 바뀌고 있다. 과거에는 하나의 서버에서 특정 업무 몇 개 혹은 외부 서비스 접속을 처리했지만, 현재는 데이터센터 내부 시스템끼리도 데이터를 주고받는다. 외부에서 들어오는 데이터도 많아졌으며, 내부 시스템 간 데이터 공유도 늘어났다. 성능이 좋아지면서 가상화 등을 활용해 IT 자원을 낭비 없이 효율적으로 쓸 수 있게 됐다.

로딩 중

[마이데이터] 디지털 황금 시대를 여는 마이데이터 사업

디지털 황금 시대를 여는 마이데이터 사업  오픈 API 서비스의 진화와 마이데이터 사업 본격화  데이터 경제의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고 있다. 많은 전문가들은 데이터 처리(data processing)가 앞으로 부가 가치의 주된 원천이 될 것이라고 예측한다. 금융 부문에서도 데이터의 중요성은 두말할 나위 없이 커지고 있다. 특히 한국의...

[전자금융거래법] 금융 생태계를 재편성하다

우리나라는 90년대 후반부터 폭발적으로 확산된 인터넷 환경을 기반으로 2006년 세계 최초로 전자금융 거래에 관한 일반법인 「전자금융거래법」을 제정하여 현재까지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전자금융거래법 제정 직후인 2007년경부터 등장한 스마트폰 대중화에 따른 모바일 금융혁신을 따라잡을 만한 금융 분야의 추가적인 제도 혁신은 미뤄져 왔던 것이 사실이다.

[핀테크] 혁신 금융의 원동력

BaaS는 라이선스를 가진 은행이 핀테크, 스타트업 등 제3자에게 라이선스 없이 은행관련 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다. 은행은 이를 통하여 새로운 고객, 서비스와 수익을 창출하게 되며 제3자는 어려운 라이선스 없이, 은행에 필요한 필요한 막대한 인적·물적 투자도 없이 규제도 피하면서,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의 기회를 얻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BaaS는 은행과 제3자가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서비스라 할 수 있다.

[금융 클라우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끌다

컴퓨터 성능이 발전하면서 데이터센터 내부 자원을 활용하는 형태가 바뀌고 있다. 과거에는 하나의 서버에서 특정 업무 몇 개 혹은 외부 서비스 접속을 처리했지만, 현재는 데이터센터 내부 시스템끼리도 데이터를 주고받는다. 외부에서 들어오는 데이터도 많아졌으며, 내부 시스템 간 데이터 공유도 늘어났다. 성능이 좋아지면서 가상화 등을 활용해 IT 자원을 낭비 없이 효율적으로 쓸 수 있게 됐다.

[인공지능] 플랫폼을 선점 위한 치열한 경쟁

인공지능 플랫폼’은 사람, 서버와 같은 물리적 개체, 딥러닝·머신러닝 프레임워크, 사전학습 모델, 프레임워크 기반 산업 특화 모델과 같은 논리적·기술적 개체 및 각 개체들이 유기적으로 조합되어 최종 산출물을 출고(deployment)하기 위한 프로세스가 위의 ‘인공지능 기술의 조직내 활성화를 위한 3요소’ 그림처럼 구현되어 있어야 한다.

[자산관리] 금융업계의 판도를 바꾸다

2021년을 맞이하는 금융그룹 회장들의 신년사에 담긴 공통 키워드는 빅테크, 플랫폼, 혁신 등이었다. 특히, 눈에 띄는 부분은 금융그룹 수장들이 지목한 경계대상이 네이버와 카카오 등 인터넷 기업들이었다는 것이다. 지난해 개정된 데이터3법으로 올해 2월에 도입되는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사업이 금융업계의 판도를 바꿀 이정표가 될 수 있다는 점도 금융권의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샌드박스] 금융 혁신의 날개를 달다

지난 5월 금융위가 디지털 샌드박스(이하 ‘D-테스트베드’)의 공식명칭을 ‘D-테스트베드’라고 밝혔다. D-테스트베드를 통한 핀테크 기업의 성장과 혁신금융의 활성화에 대한 금융권의 기대 또한 높다. 핀테크 기업들은 코스콤이 수행하는 ‘금융클라우드 지원사업’을 통해 금융 서비스를 안전하게 개발·운영 할 수 있게 되는데 어떤 서비스를 지원받는지, 또한 코스콤의 금융클라우드 사업 전망은 어떤지 클라우드사업부 황수용 팀장에게 물었다.

[블록체인] 안전한 자산관리를 위한 잠금장치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국민 실생활에서 블록체인 기술 적용가능성을 검토하는 블록체인 시범사업 중 하나로 “DID 주주증명기반 비대면 전자주총“를 선정했다. DID 주주증명기반 비대면 전자주총 플랫폼은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을 보유한 코스콤이 국내최고 온라인투표 전문기업인 한국전자투표와 컨소시엄을 통해 구축하며, 코스콤의 블록체인 플랫폼과 한국전자투표의 주주투표 플랫폼을 결합해 공동사업 형태로 추진한다.

로딩 중

코스콤의 소식을
뉴스레터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