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선택

주제별 모아보기

가상경제와 가상자산, 어디까지 왔을까?

코로나19가 가져온 다양한 변화 중 주목할만한 것은 이전부터 점진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던 디지털 기술의 발전과 그 활용이 가속화되고 있다는 점이다. 기업에서는 업무 보고 및 협업의 상당 부분이 비대면을 중심으로 형성되었으며, 비대면 서비스 인프라에 대한 폭발적 수요에 힘입어 디지털 기술 인프라에 대한 투자도 급격히 확대되었다.

[데이터센터] 고객 서비스 경쟁력의 차이를 만들다

[데이터센터] 고객 서비스 경쟁력의 차이를 만들다 데이터센터 시장의 급속한 성장, 주요 동인과 전망  데이터센터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한 언택트 문화 확산으로 데이터 트래픽이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넷플릭스, 유튜브 등 OTT(Over the Top) 서비스 성장으로 데이터 트래픽은 최근 2년간 약 2.5배 급증했다....

[카드뉴스] 가상경제와 가상자산, 어디까지 왔을까?

  전 세계는 인플레이션 공포와 함께 금리인상 국면을 맞고 있다. 세계 각국은 가상자산에 대한 규제의 칼을 빼들었지만, 블록체인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만큼 가상자산은 주요한 가치를 지닐 수밖에 없다. 지금 필요한 것은 제대로 꽃피울 수 있는 토양을 만들어주는 것이다.       * 저작권법에 의하여 해당...

[카드뉴스] 키워드로 본 금융IT Issue 6월 #2

  테라·루나로 촉발된 가상자산 현안이 거래소 공동책임 및 자율규제로 가닥이 잡힌 가운데, 오는 10월이면 디지털자산법도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투자자 보호라는 제1의 원칙을 견고히 지켜나가면서 시장도 안정될 수 있도록 다각도의 노력이 필요한 때이다.       * 저작권법에 의하여 해당 콘텐츠는 코스콤에 저작권이...

코스콤, 금융 클라우드 지원사업 참여 기업 모집

  1억원 가량 클라우드 이용 바우처 제공 모집기간 이달 말까지…보안 컨설팅도 지원 코스콤(사장 홍우선)이 금융 클라우드 지원 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고 21일 밝혔다. 금융 클라우드 지원 사업은 금융위원회의 ‘금융혁신 가속화를 위한 핀테크 스케일업 추진전략’의 일환으로, 핀테크 기업이 클라우드를 활용해 서비스를 안전하게 제공할 수 있게...

로딩 중

금융권은 왜 메타버스에 주목하는가

바야흐로 메타버스(Metaverse)의 시대이다. 언론에서는 앞다투어 메타버스 관련 보도를 쏟아내고 있으며, 유통, 제조, 금융 등 다방면에서 메타버스를 연계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최근에는 메타버스 테마 기업의 IPO(기업공개)가 흥행에 성공하며 기업을 넘어 대중과 자본시장까지 관심이 확산되고 있다. 이 가운데 단연 금융권의 움직임이 적극적이다.

카카오증권과 토스증권의 비즈니스모델 및 MTS 경쟁 전망

글. 이승용 기자(시사저널) 카카오페이증권이 하반기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이하 MTS) 출시를 준비하면서 올해 3월 MTS서비스를 시작한 토스증권과 정면 대결을 예고하고 있다. 카카오페이증권과 토스증권은 핀테크증권사로서 경쟁을 펼치고 있지만 각기 다른 사업모델을 가지고 시작했다. 카카오페이증권은 중국 알리페이의 소액 자산관리 서비스인 위어바오를...

금융회사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의 성장 전망

글. 최공필(디지털금융센터장) 빅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고객 맞춤형 자산관리 제공 코로나19 팬데믹, 가상화폐 급등락, 인플레이션 우려 등 자본시장 변동성이 커지면서 안정적인 자산관리를 바탕으로 한 장기 투자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금융투자의 수요증가로 주목받고 있는 기술 분야 중 하나가 바로 온라인 자산관리서비스인...

금융 클라우드로 마이데이터 플랫폼 준비에 가속도를 붙이다

글. 박현규 이사(NHN Cloud 기업사업부) 핀테크의 디지털 전환에 가속도 붙이는 금융 클라우드 이제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 본격적으로 접어들었다. 금융도 마찬가지다. 금융권은 코로나19에 따른 언택트 시대 도래와 마이데이터 및 빅테크 등 신규 사업자 진입에 대응해 대면 채널의 디지털화를 진행해왔고, 상품과 서비스 및 기업 조직 문화에 걸쳐...

클라우드 네이티브(Cloud Native)의 부상

    글. 오민석(메가존디지털 상무)   클라우드 네이티브(Cloud Native)는 클라우드 컴퓨팅 모델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구축하며 실행하는 방법론을 말한다. 설계할 때부터 클라우드 환경에 맞게 애플리케이션의 아키텍처를 설계해 클라우드 환경에 대한 종속을 없애겠다는 것이 골자이다. 이...

온투법(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 시행과 온투업 사업 전략

  글. 곽기웅 대표(한국어음중개)   온투법 이전 P2P금융의 시작 2020년 8월 법제화된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이하 온투법)이 지난 8월 26일 1년의 유예기간이 만료되며 27일부터 본격 시행되었다. 물론 아직까지 국내 일반 투자자나 이 글을 읽는 사람 입장에서는 온투업보다는 P2P금융(Peer-to-Peer)이 더 익숙할 수도...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