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선택

[태그:] NFT

[인포그래픽] NFT 금융 서비스의 대두

전 산업에서 미래를 이끌 차세대 주자로 NFT를 주목하고 있다. 게임과 예술 분야를 비롯해 스포츠, 금융 등 여러 분야에서 NFT 마켓 진입을 위해 분주하다. 향후 NFT 제도화를 위한 논의들이 일정 수준에 오르면 새로운 세상이 열릴 것이다.   * 저작권법에 의하여 해당 콘텐츠는 코스콤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 따라서, 해당 콘텐츠는 사전...

[카드뉴스] NFT 금융 서비스의 대두

메타버스에 이어 NFT가 전 산업에서 여전히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국내외 금융권에서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의 기회로 바라보고 있으며 메타버스 가상경제의 발전이 완성되는 시점까지 시장 선점을 위한 노력을 경주할 것으로 보인다.   * 저작권법에 의하여 해당 콘텐츠는 코스콤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 따라서, 해당 콘텐츠는 사전...

메타버스와 금융, 해외사례 및 시사점

    글. 김상윤(중앙대 컴퓨터공학과 교수)   국내 금융회사의 메타버스 열풍이 여전히 뜨겁다. 금융회사들이 메타버스에 주목하는 이유는 첫째, 디지털 채널의 혁신 측면에서 새로운 금융서비스 채널을 확보하고 둘째, 모바일 디바이스와 소셜미디어에 익숙한 미래의 잠재고객인 MZ세대와의 소통을 확대하며 셋째, 새로운 생태계인...

[동영상] 고유성과 희소성을 지니는 NFT(Non-Fungible Token)

   ‘대체 불가능한 토큰’이라는 뜻으로, 희소성을 갖는 디지털 자산을 대표하는 토큰을 말한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지만, 기존의 가상자산과 달리 디지털 자산에 별도의 고유한 인식 값을 부여하고 있어 상호 교환이 불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 저작권법에 의하여 해당 콘텐츠는 코스콤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카드뉴스] 키워드로 본 금융IT Issue 2월 #1

세계는 강력한 위력을 떨치는 코로나19와 함께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그 중에서 비대면 생태계는 고도화되어가고 있으며 그 밑바탕에는 메타버스와 NFT라는 신기술이 자리하는 중이다. 새로운 세계를 맞이하는 각 업계는 치열한 전쟁을 예고하고 있다. 아차 하는 사이 선두를 놓친다.   * 저작권법에 의하여 해당 콘텐츠는 코스콤에 저작권이...

[카드뉴스] 키워드로 본 금융IT Issue 1월 #1

2년만에 오프라인으로 열린 CES 2022는 미래의 IT 키워드들로 가득했다. 하지만 새로운 기술 보다는 현재 직면한 문제 속에서 기술 융복합을 통해 일상 생활로의 연결성과 확장성, 실용성을 주요 테마로 제시했다. 기술의 발달도 중요하지만 현실 세계를 놓치고 갈 수 없다는 것을 잘 보여준다. 앞만 보고 질주하는 경주마는 아직 필요하지 않다.  ...

로딩 중

[카드뉴스] 금융권은 왜 메타버스에 주목하는가

국내 주요 금융지주들이 제페토 등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임원진 미팅, 가상 캠퍼스(하나금융)를 추진하는 등 금융권의 메타버스 열풍이 여전히 뜨겁다. 메타버스는 단기간에 사라지는 트렌드가 아닌, 인류 사회를 근본적으로 바꿀 거대한 흐름(Big-Wave)이 될 것으로 보인다.   * 저작권법에 의하여 해당 콘텐츠는 코스콤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

[카드뉴스] 키워드로 본 금융IT Issue 8월 #1

금융혁신의 커다란 줄기라 일컫는 마이데이터 시대가 임박했다. 마이데이터 시대는 금융뿐만 아니라 본격적으로 우리 일상을 관통하며 4차 산업혁명의 신호탄이 될 것이다. 우리 사회는 새로운 변화의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앞으로 걸어가지만 놓치는 것은 없는지 계속 뒤돌아보며 점검해야 할 시기다.   * 저작권법에 의하여 해당 콘텐츠는 코스콤에...

[인포그래픽] 금융권은 왜 메타버스에 주목하는가

현재 455억 달러 규모의 메타버스 시장은 2025년 4,764억 달러로 10배 이상 성장하고, 2030년에는 15,000억 달러까지 폭발적 성장이 전망된다. 이처럼 메타버스가 빠르게 성장하고 각종 분야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가장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는 영역 중 하나가 금융업이다. 메타버스가 금융권의 새로운 소비층으로 부상하고 있는 MZ세대와의...

[카드뉴스] 키워드로 본 금융IT Issue 10월 #1

강력한 지진이 멈추고 나면 뒤이어 오는 여진을 조심해야 한다. 안전하다고 한숨 돌릴 때 큰 위험이 다가오고 있다는 것도 알고 있어야 한다. 이런 자연의 법칙은 금융권에서도 여실히 적용된다. 모든 것이 완벽하다고 했을 때 어디에 튀어나올지 모를 변수에 긴장을 늦춰서는 안된다.   * 저작권법에 의하여 해당 콘텐츠는 코스콤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

메타버스와 금융, 해외사례 및 시사점

    글. 김상윤(중앙대 컴퓨터공학과 교수)   국내 금융회사의 메타버스 열풍이 여전히 뜨겁다. 금융회사들이 메타버스에 주목하는 이유는 첫째, 디지털 채널의 혁신 측면에서 새로운 금융서비스 채널을 확보하고 둘째, 모바일 디바이스와 소셜미디어에 익숙한 미래의 잠재고객인 MZ세대와의 소통을 확대하며 셋째, 새로운 생태계인...

[인포그래픽] NFT 금융 서비스의 대두

전 산업에서 미래를 이끌 차세대 주자로 NFT를 주목하고 있다. 게임과 예술 분야를 비롯해 스포츠, 금융 등 여러 분야에서 NFT 마켓 진입을 위해 분주하다. 향후 NFT 제도화를 위한 논의들이 일정 수준에 오르면 새로운 세상이 열릴 것이다.   * 저작권법에 의하여 해당 콘텐츠는 코스콤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 따라서, 해당 콘텐츠는 사전...

로딩 중

코스콤의 소식을
뉴스레터로 받아보세요